우트바카 캠핑((Oslo인근)  ➜ 국립미술관 ➜ 오슬로 시청사  ➜ 노르웨이 왕궁 ➜ 홀멘콜렌 스키점프대 ➜ 우트바카 캠핑((Oslo인근) 

◎ 구글지도 링크(Shift+마우스클릭 해서 같이 보세요)

http://maps.google.co.kr/maps/ms?msid=216926685947982424011.0004636f018f13fb23109&msa=0&ll=59.940912,10.71785&spn=0.083834,0.264187

금일 숙소 : 우트바카 캠핑(Oslo 인근) 
◎ 금일 자동차 이동경로 :  110km




오슬로(Oslo) 투어의 마지막 목적지로 스키점프의 메카인 홀멘콜렌 스키박물관(Skimuseet Holmenkollen)를 간다.
목적지를 자동차 네비게이션으로 찍어놓고 출발~ 

홀멘콜렌 스키박물관은 오슬로(Oslo) 외곽에 위치하고 있다. 사실 박물관 보다는 스키점프대를 보러 가는 것이다.

스키점프를 우리나라에서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아무래도 <국가대표>라는 영화일 것이다. (마지막 점프장면에서 울컥 했다.)
최초의 스키점프 대회는 1862년에 오슬로(Oslo)에서 부터 시작했다고 한다.
이후 1892년부터는 홀멘콜렌(Holmenkollen)으로 점프대를 옮겨서 대회를 지속해왔다고하니 홀멘콜렌은 스키점프 대회의 메카인 셈이다.
홀멘콜렌 세계스키대회는 여전히 노르웨이 전 국민적인 행사로서 사랑을 받고 있다.



본격적으로 차가 산길로 올라가기 시작한다. 스키장이 산에 있는 것은 당연지사..


굽이굽이 오르막길을 오르다 보니 홀멘콜렌 스키박물관이 전방 1.2km앞에 있다는 이정표가 보인다.


스키박물관 앞에는 제법 큰 주차장이 구비되어 있다. 더구나 무료이기 까지..


박물관 전경..


주차장이 무료라고 좋아한 것도 잠시..기대했던 스키점프대는 공.사.중.  -_-


2011년 세계 스키챔피온십 대회를 이 곳에서 유치한다고 하더니만, 대회준비를 위한 공사인듯 하다.


Holmenkollen Ski Jump
Holmenkollen Ski Jump by Peter Guthri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쉬운데로 포스팅을 하다 인터넷으로 완공된 스키 점프대의 사진을 찾아보았다.
그리고 아이폰 4S로 찍은 아주 멋진 최근 사진을 찾을수 있었다. (2012년 현재)


박물관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작지만 건물 안에는 스키점프대의 변천되는 모습이 모형으로 만들어져 있다.


공사가 완료된 후에는 이렇게 변모한다고 한다.

공사중인 점프대의 조감도, 평면도 들도 한쪽 구석에 전시되어 있다.


공사중인 스키점프대를 뒤로 하고 주차장으로 되돌아 왔다. 캠핑장으로 돌아 갈 시간이다. 
노르웨이는 EU 국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서유럽과 동일한 디자인의 자동차 번호판을 사용하고 있다.
N은 노르웨이(Norway)의 국가 이니셜이다.


홀멘콜렌은 해발 300미터 이상의 고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이곳에서는 오슬로 시내와 앞 바다까지 훤이 내려다 보인다.


외곽에 자리잡은 캠핑장으로 이동한다.


 
캠핑장에 되돌아오니 긴장이 풀려서 그런지 힘이 하나도 없다. 아무래도 뜨거운 햇빛을 맞으며 돌아 다녀서 더위를 먹은 듯 하다.
좀처럼 여름에도 30도가 넘는 일이 없는 노르웨이에서 6월달에 더위먹는 일도 특별한 경험이라면 경험 !!!!
아무나 하는 일 이 아니다.  

더위 먹었을 때는 원기 보충이 최고다. 캠핑장에서는 삼겹살을 구워 먹을수 있는 특권(?)을 있기에 과감하게 사용했다.


덴마크에서 사온 투보르크(Tuborg) 맥주까지 같이 마시면 원기 충전 완료다. ㅋㅋ


그리고 디저트로 먹음직 스러운 초코 케익과 커피를 ..
커피를 좋아하는 도도지만 유럽에서는 사용할수 있는 화장실을 찾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숙소에나 와야 마실수 있는 상황이다.


나는 큰 아이스크림을 하나 개봉해 순식간에 흡입 신공을 발휘..!!
아이스크림은 여행하는 처지에서는 오래 보관하고 천천히 먹을수 있는게 아니라 보는 즉시 다 먹어 치워야 한다. ㅋㅋ



배도 부르겠다..바람 솔솔 들어오는 오두막에 누워 있으니 더위가 가시는 듯 하다. 더구나 아이스크림을 나 혼자 쓰-흡 해버렸더니 냉한 기온이 스며 온다.   


아이스크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도도는 한국에서 먹던 꼬깔콘 같은 과자를... 
저녁에 이정도 먹어줘야 또 다음날 강행군을 할수 있다.


Posted by 패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밋첼™ 2012.01.30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을 먹은지 얼마 안되었는데...초코케익과 커피를 보니... 마구마구 입맛에 당겨옵니다.
    달콤한 케익과 진~하고 향기로운 커피한잔으로 오후를 시작하고 싶어지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