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스테드센트레트 캠핑장 ➜ 레고랜드 빌룬트 빙스테드센트레트 캠핑장

 
◎ 구글지도 링크(Shift+마우스클릭 해서 같이 보세요)

http://maps.google.co.kr/maps/ms?msid=216926685947982424011.0004636f018f13fb23109&msa=0&ll=55.71164,9.248772&spn=0.182389,0.528374

금일 숙소 : 빙스테드센트레드 캠핑(Billund 인근)
◎ 금일 자동차 이동경로 : 5km

 

 

날이 밝았다. 어제 900km 가 넘는 운전의 강행군을 펼친 덕분인지 쉽게 눈이 떠지지 않는다. 무거운 몸을 일으켜 보니 어느새 도도가 빵과 베이컨, 쨈, 요구르트로 요기거리를 준비하고 있다.

  

 

간단한 요기후 바로 캠핑장을 나섰다. 평일이라 그런지 캠핑장이 한산.. 또 한산.... 우리를 포함해서 그 큰 캠핑장에 총 3가족 정도가 묵고 있었다.

오늘은 레고블록으로 만들어 놓은 테마파크인 레고랜드(Legoland)를 가려고 한다. 레고랜드는 우리 숙소로 부터 약 20 여km 떨어져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덴마크 빌룬트(Billund)는 사진처럼 자그마한 농촌 도시이다.  

 

푸른 하늘에 하얀색 풍력 발전 설비가 쉴새 없이 돌아 가고 있다. 덴마크 역시 환경 친화적인 국가다 보니 친환경 에너지에 관심이 많다.

 

말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어 먹고 있다. 아침식사 중인듯..ㅋㅋ

 

오늘은 어제와 달리 장거리 여행을 하는 것도 아닌지라 급하게 서두를 이유가 없다. 아름다운 초원의 풍경 덕분에 여유로운 마음으로 한껏 충만해져 있다.   

 

길 옆에 이쁜 꽃들도 눈길을 끈다.

 

오늘의 목적지인 레고랜드(Legoland)가 보인다. 느긋하게 운전을 했음에도 워낙 한적한 도로다 보니 30분도 채 걸리지 않는다.

그나저나 평일 아침부터 사람들이 많다.

 

레고랜드 정문 앞에는 비행기 조형물이 있는 대형 주차장이 있다. 바로 주차장 뒷편에 공항이 있어서 관련 조형물 정도로 생각된다. 예상은 했지만 이 주차장은 유료로 운영되고 있다. (주차장 한복판에 결제 기계가 있다.)

아무리 공짜는 없는 유럽이지만 시골 한복판에 있는 테마파크 주차장에서 돈을 받는 것은 우리나라 정서와는 맞지 않는다.

주차료는 1일 기준으로 정산하는데 우리돈으로 13,000원 정도다.

 

레고랜드 정문이 보인다. 레고랜드는 전 세계를 통틀어 3군데 밖에 없다.

그 3군데는 영국의 윈저(Windsor)와 미국의 칼즈배드(캘리포니아주), 그리고 덴마크의 빌룬트(Billund)인데, 이처럼 한가로운 촌 동네에 왠 대형 테마파크가 있을까 싶지만, 빌룬트에는 바로 레고 본사가 위치해 있는 레고블록의 메카인 곳이다.

덕분에 이 레고랜드는 1968년도 가장 최초로 개장했으며, 레고랜드 중에서도 가장 큰 형님 뻘이다. 윈져와 캘리포니아는 각각 1998년도와 1999년도로 비교적 최근에 만들어진 것이다.

우리는 영국 여행시 윈저도 갔었지만 레고랜드 만큼은 레고 본사가 있는 이곳에 와서 봐야 겠다는 생각에 이 먼곳까지 찾아오게 되었다. ㅋㅋ

 

도도의 정문앞에서 어정쩡한 기념 찰영..

 

사실 레고랜드는 3~12세의 어린이를 위한 시설이지만 오늘만큼은 우리가 동심의 세계로 들어온 듯 하다. 

 

정문 앞에 붙어 있는 사람 조형물은 모두 작은 레고블록으로 만든 것이다.

 

티켓 오피스도 모두 레고블록의 형상으로 만들었다. 입장료는 역시나 생각했던 것 처럼 비싸다.

2인 입장시 70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약 13만원 정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어서 오라고 손을 흔들어주는 사람의 조형물..역시 레고블록으로 만든 작품이다.

 

구입한 티켓을 내고 들어오니 어디선가 코고는 소리가 들려온다. 소리를 찾아 가 보니 바로 이 레고블록으로 만든 아저씨에게서 나는 소리다.

 

우리나라의 에버랜드나 롯데월드도 마찬가지지만 정문을 통과하게 되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기념품 숍..기념품 샵에서 도도가 후크 선장 갈고리 손을 손에 껴보고는 즐거워 한다.

 

기념품 숍 앞에 아이들과 강아지 조형물.. 역시나 레고블록으로 만든 것들이다.

 

일단 테마 공원안에 들어오면 여기저기 레고블록으로 만든 조형물들이 눈에 띈다. 기념품 샵위에도 재미있고 익살스러운 조형물들이 있다.

 

기념품들을 양손에 한보따리씩 든 관광객 조형물..

 

기념품 숍 입구.. 상점위에 SHOP이란 글자중 P를 끌어 올리는 모양의 조형물 간판이 재미있다.  

 

들어오자 마자 빼곡히 늘어선 레고 블록들.. 마치 공구 상점에 왔나 라는 착각이 들정도다.

 

다양한 모양과 크기, 다양한 색들의 조각 블록들이 가득 벽면을 채우고 있다.

 

어떻게 보면 사탕을 파는 상자 같기도 한데..

 

파는 것도 사탕처럼 100g 당 가격으로 무게를 달아서 판매하고 있다. 100g당 13,000원 정도 금액이다.

 

조각 블록외에도 완제품 레고 제품들도 판매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보지 못하는 것들이 많아 흥미롭게 구경했다.

장식장 아래에는 요즘에는 구하기 힘들다는 레고 폭스바겐 비틀이 살며시 보인다

 

클레식 카.. 이런것도 팔까 싶다. .

 

 

레고 매니아들사이에 명작으로 칭해졌었던 Cafe Corner 도 전시되어 있었지만..(우리나라 어느 쇼핑몰에서는 300만원을 호가하기도 한 제품이다. ㄷㄷㄷ)

 

정작 나의 관심을 끈 것은 타지마할 이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온라인으로 쉽게 구할수 있지만 여행 당시에는 사서 들고 오고 싶은 마음에 끝까지 미련을 버리지 못했던 것이기도 했다. (최근 가격이 엄청 뛰었다.)

 

아무튼 기념품 가게에서 가장 신난 사람은 도도 아줌마다.

 

앗.. 쌍칼 형님이... 이~뽀 

 

쓸수 있는 것은 다 써봐야 직성이 풀리는 도도 아줌마..

 

레고 블록 저금통

 

귀엽게 생긴 열쇠고리도 기념품으로 사가져 가기 좋다.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명패.. 간단한 이름 이니셜 같은 것을 적기에는 그만이다.

 

(2)에서 계속

Posted by 패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밋첼™ 2012.03.29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한 규모군요!!! 독일에 머무는 동안 레고들을 조금 봤었는데, 가격들이 만만치 않아서 구매를 하지 않았답니다.
    하지만... 한정판의 경우는 사올걸 그랬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완연한 봄날씨 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 먹튀 검증 2018.08.09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