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드센트레트 캠핑장 ➜ 레고랜드 빌룬트 빙스테드센트레트 캠핑장


◎ 구글지도 링크(Shift+마우스클릭 해서 같이 보세요)

http://maps.google.co.kr/maps/ms?msid=216926685947982424011.0004636f018f13fb23109&msa=0&ll=55.71164,9.248772&spn=0.182389,0.528374

금일 숙소 : 빙스테드센트레드 캠핑(Billund 인근)
◎ 금일 자동차 이동경로 : 5km

 

 

중간 중간에 레고블록으로 된 동물들로 애들이 좋아할 만한 사파리를 만들었다. 물론 살아있는 동물은 아니지만서도..

 

 

미술책에서 많이 봤던 그림 벽화인데..

 

 

놀이기구도 레고 블록 형상으로 되어 있다.

 

 

레고 랜드에서 최고 인기 시설은 <해적선> 놀이 기구... <해적의 땅>에 위치한 이 놀이기구는 배위에도 물밖에도 물대포가 있어서 서로 상대편에게 물 세레를 날릴수 있도록 되어 있다.  

 

 

생각외로 치열한 물전쟁이 펼쳐지고 있어서, 대포 근처에 있다간 물세례 맞기 쉽상이다.  

물을 맞고 승부욕이 발동해서 아이들 보다 급 흥분한(?) 어른들... 동심을 자극하는 놀이기구일까나..? ^^

 

 

격렬한 전투의 끝은 옷말리기..

흠뻑 젖은 옷을 드라이기에서 말릴수 있도록 되어 있다. 물론 돈을 내야 작동이 되는 드라이기다.

사소한것 하나도 공짜는 없다.   

 

 

 

연못위의 섬에는 섬을 탈출픈 로빈슨 크루소와 앵무새 폴이...

 

 

소설속의 로빈슨 크루소는 무인도에서 너무 외로워 앵무새에게 자기 이름을 부를수 있도록 훈련을 시켰었다.

이 이야기는 실제 스코틀랜드 선원인 알렉산더 셀커크 라는 사람의 이야기를 각색하고 새로운 상상을 더해 만들어진 소설이라고 한다.

 

 

 

늠늠한 모습의 해적 펠리컨 되시겠다.

 

 

해적의 땅은 코믹한 인물묘사와 재미있는 놀이기구 들로 어른들도 재미있었던 곳이다. 특히 물대포가 압권..ㅋㅋ

 

 

<해적의 땅>을 지나면 중세의 성이 연상되는 <기사의 땅>이 나타난다.

 

 

용가리인지 용인지...하여간 레고 블록으로 만들어져 있다.

 

 

시간이 되면 어린이들을 위한 야외 연극도 한다.

왕자와 공주가 시련을 넘어 사랑을 쟁취한다는 뻔한 스토리이지만, 애들 수준에 맞는 유치함(?)과  전문 스턴트맨들처럼 멋진 다이빙과 액션씬이 포함되어 있어 아이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물론 덴마크어로 진행되고 있어서 알아듣는 것은 전무했지만 아이들의 마음으로 접근하면 모두 다 이해된다... ㅋㅋ 

 

 

 

보기에도 시원해 보이는 놀이기구..애들보다 어른들이 더 좋아하는 듯.. 

 

 

어른과 애들이 한조가 되서 펼쳐지는 소방차 불 빨리 끄기 시합.. 종이 울리면 불이난 건물로 빨리 출동해서 물대포로 불을 끄고 빨리 본부까지 다시오느냐를 경쟁하는 시합이다. 놀이와 더불어 교육까지도 신경쓴 듯하다.

 

 

레고랜드 중간중간에는 익살스러운 조형물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머리를 한번 쓰다듬어주고 싶었던 당나귀

 

 

 

 

미니랜드 쪽을 지나다 본 휴스톤 우주센터..중앙에는 미국의 우주 왕복선이 발사대 위에 설치되어 있다.

 

 

미국의 러슈모어산(Mount Rushmore)의 두상 조각을 복제한 거대한 조형물..

 

 

미국에 있는 러슈모어산의 거대한 화강암 두상은 미국 역대 대통령으로, 

좌측부터 초대대통령인 조지워싱턴, 3대 토머스 제퍼슨, 16대 에어브러험 링컨, 26대 루스벨트 대통령이다.

 

 

러슈모어상에 이어 바위산 정상에는 인디언 두상이 세워져 있다.  

 

 

레고 블록으로 엄청난 크기의 세밀하고 섬세한 표정의 인물상을 표현할수 있다니 대단하다 할 밖에는 없다. 

하늘을 응시하는 저 심오한 표정이란..가히 예술이라고 표현할수 밖에..ㅠㅠ 

 

 

 

미국의 서부시대의 풍경을 재현한 레고레도 타운(Legoredo Town)..

 

 

우스깡 스러운 인물 묘사..애들만이 아니라 어른들도 좋아할만한 유머와 풍자가 있는 곳이다.

 

 

조금 더 어린 유아들이 놀수 있는 곳이다.

 

 

 

빌룬트(Billund)에 있는 레고랜드를 돌아본 소감이라면..마음속에 있는 잠재되어 있던 나의 오덕후 기질이 꿈틀거리는 느낌?? 한국에 돌아가면 왠지 레고시리즈 몇개쯤은 조립할 기세다.

매장에 있던 타지마할이 계속 생각이 난다.

 

또 하나는 '국가경쟁력보다는 개인의 행복을 더 추구하는 국가' 어느 다큐멘터리에서 덴마크를 이렇게 표현했던데, 정말로 덴마크의 어린이들은 풍요롭고 여유로운 환경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점이다.  

 

 

(5)에서 계속

 

 

 

 

Posted by 패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토맛 2013.06.17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폴이"란 이름으로 댓글을 달았었는데 차단되어서 토맛으로 올립니다.

    어른들도 재밌겠습니다.
    가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작년 2012년은 덴마크 빌론트에서 다 보냈네요.^^
    올해는 벌써 반이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
    되시는 대로 올리시면 즐겨찾기로 가끔 찾아오겠습니다.^^
    참, 자동차로 배에 싣고 일본 다녀오신다던 계획은 하셨는지요?
    그 가구회사는 우리나라에도 올핸가 개점한다고 하던데,,,,,,.

  2. 토맛 2013.06.17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일이 있으셨는지요?
    댓글들이 다 사라졌네요.
    패딩님과 도도님의 글들도 없어졌고요,,,,,,.

    • 패딩 2013.07.18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 관리를 너무 안했더니 댓글이 사라졌는지도
      몰랐습니다.
      폴이님의 댓글 삭제와 차단은 왜그런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2012년도에 빌론트에 오래 계셨나 보네요..부럽습니다.
      오래있지는 않았지만 평화로운 시골마을로 보였는데.
      물론 공항만큼은 덴마크에서도 2~3번째로 큰 곳이라 듣긴 했지만
      다 레고랜드 덕인가요?? ^^
      자동차로 일본 가는 것은 계속 진행중입니다. 휴가를 10일정도 확보 가능하면 바로 실행에 옮기겠는데.. 올해도 여름휴가나 갈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대신 패키지 여행으로 일본에 갔다가 밤늦게 고베에 있는 이케아 매장에 가서 구경하고 하는 정도였습니다.

  3. 오도독 2013.07.19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하늘의 계시인게지.. 모처럼 찾은 오빠 블러그인데.. 꽃보다 할배를 보며.. 옛기억이 새록 새록 나네..
    이런.. 사실 기대반 걱정반인 일본 여행을 접으니 마음이 아프다.. 내년에는 더 좋은곳으로 아님 일본을 길게?
    엔화 환율 낮을때 열심히 바꿔놓을께.. ^^ 수고하세용..~~